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20일 국가경제에 대한 국제금융위기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가 신속히 대책마련에 나서도록 지시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최근 국내외 금융상황이 안정되고 있지만 예상치 못한 돌발상황이 발생해 실물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기민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최근 '미국발 금융쇼크'와 관련해, "대기업들은 그나마 자금여력이 있지만 중소기업들은 일시적 자금난으로 흑자도산을 하는 사례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금융당국과 기관들이 개별 기업의 상황을 일일 점검하고 현장을 챙기는 등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습니다.

*****


South Korean President Lee Myung-bak has ordered his government to take quick steps to reduce the impact of the global financial crisis on the country's economy.

Mr. Lee today (Saturday) called on financial authorities to closely monitor the effects of the crisis on smaller businesses. He said they are more likely than large businesses to fail because of temporary cash flow problems.

The South Korean leader said authorities need to regularly check on the situation of individual companies and prepare what he called "thorough measures" to protect them.

His remarks to the country's leading economic ministers and aides come as South Korean financial markets have fluctuated wildly, mirroring global jitters over the financial crisis in the United St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