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프 알리 자르다리 파키스탄 신임 대통령은 취임 이래 처음으로 의회에서 연설을 했습니다. 자르다리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의원들을 비공개 회의에 참여시켜 불안정한 부족 지방의 치안 정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르다리 대통령은 또 파키스탄의 영토 보전의 의지를 강하게 표명했습니다. 자세한 소식입니다.

 아시프 알리 자르다리 파키스탄 신임 대통령(사진)은 20일 취임 이후 처음 가진 의회 연설에서, 미국이 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일련의 미사일 공격과, 북서부의 무장반군에 대한 지상 공격과 관련해 파키스탄에서 최근 일고 있는 논란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자르다리 대통령은 파키스탄의 주권을 침해하는 어떤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르다리 대통령은 "테러분자들이 파키스탄 영토위에서 다른 국가에 대해 공격 행위를 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도록 파키스탄 당국자들에게 요청한다"고 말했습니다. 자르다리 대통령은 "또한, 우리는 어떤 나라도 테러와의 전쟁을 구실로 파키스탄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침해하는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파키스탄의 군부와 정치인들은 지난 몇 주간 미국이 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공격을 비판하면서, 이같은 행위가 파키스탄의 주권을 침해할 뿐 아니라 파키스탄 국민들이 탈레반과 알 카에다와 같은 무장반군들에 대한 전쟁에 보내는 지지를 줄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르다리 대통령은 파키스탄의 테러 근절 전략에 대해 의원들의 지지를 요청할 것이라면서, 정보 당국자들과 의원들 간 비공개 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르다리 대통령은 테러주의와 극단주의에 대한 파키스탄 정부 정책을 설명하면서, 폭력을 포기하는 단체들과의 평화협상, 가난한 부족 지역에 대한 개발 원조, 정부에 대해 계속해서 도전하는 자들에 대한 무력 사용 등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자르다리 대통령은 "부족자치 지역을 개혁하고, 이곳의 주민들을 파키스탄의 주류 세계로 유도하는 작업은 더 이상 지체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자르다리 대통령은 "부족자치 지역의 주민들도 파키스탄의 다른 지역의 형제들과 같은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자르다리 대통령은 지난 8월 사임한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이 재임 기간 중 확대한 대통령의 권한은 잘못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자르다리 대통령은 특히 대통령에게 의회 해산권을 부여하도록 한 헌법 개정안을 의원들로 구성된 위원회가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자르다리 대통령은 또한 파키스탄의 침체된 경제를 살리고, 여성의 권리를 증진하며 주변 국가들과 평화를 도모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이날 자르다리 대통령의 연설을 비난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자르다리 대통령이 보다 적극적으로 대통령 권한 축소를 약속했었어야 한다고 지적하며, 자르다리 대통령이 아직도 사법부의 독립을 회복시키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자르다리 대통령은 다음주 미국을 방문해 제 63차 유엔 총회에 참여하는 한편, 고위 미국 당국자들과 회동을 할 예정입니다.

앞서 파키스탄의 샤 마무드 쿠레시 외무장관은 지난 18일 자르다리 대통령이 미국 방문 기간 중 부시 대통령을 만나 반 테러 전략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Pakistani President Asif Zardari has addressed Pakistan's parliament for the first time, outlining plans to include lawmakers in closed-door meetings on security policies in the volatile tribal regions. VOA's Barry Newhouse reports from Islamabad, where Mr. Zardari again vowed to defend Pakistan's territorial integrity.

Asif Ali Zardari addressed the ongoing controversy in Pakistan over a series of suspected U.S. missile strikes and a ground raid against militant targets by saying the country will not tolerate any violations of its sovereignty.

"I ask of the government that it should be firm in its resolve to not allow the use of its soil for carrying out terrorist activities against any foreign countries," he said. "We will not tolerate the violation of our sovereignty and territorial integrity by any power in the name of combating terrorism."

Pakistan's military and politicians have criticized the suspected U.S. strikes in recent weeks, warning that they not only violate the country's sovereignty but undermine public support for the war against Taliban and al-Qaida fighters.

President Zardari said he planned to reach out to lawmakers for their support for Pakistan's counterterrorism strategy by holding a closed-door briefing with intelligence officials. He said the strategy promises peace deals for groups willing to put down their arms, development aid for the impoverished tribal regions, and military force against those who continue to challenge the government.

"Reforming the tribal areas, bringing them into the mainstream of national life can no longer be delayed. They must be treated on par with the rest of Pakistan's brethren," he said.

This was his first speech to members of parliament since he replaced Pervez Musharraf in August.

The president also addressed the broad presidential powers that he inherited from his predecessor by calling them "distortions."

He said a committee of lawmakers should determine what to do about the constitutional amendments that give him the ability to dismiss parliament. Mr. Zardari also vowed to address the country's faltering economy, improve the rights of women and work to promote peace with Pakistan's neighbors.

Opposition lawmakers in parliament criticized the speech, saying the president did not go far enough in pledging to roll-back his expanded presidential powers and has still not restored the independence of the judiciary.

Mr. Zardari travels to the United States next week, where he is expected to meet with top U.S. officials on the sidelines of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mee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