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적으로 기아의 위험에 처한 인구가 2억2천만 명에 달하며, 이는 2년전에 비해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이라고 국제구호단체 '케어 인터내셔널'이 주장했습니다.

'케어 인터네셔널'은 18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빈곤층 주민들이 음식을 구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해있으며, 따라서 외부의 경제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보고서는 최근 전세계적인 식량 가격 상승이 빈곤층 증가의 주된 원인이며, 기후 변화로 인한 토지와 수자원 고갈도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를 작성한 바네사 루빈 씨는 위기 상황이 최고조로 달했지만 국제사회의 대응은 충분하지 않다면서, 국제사회는 어째서 사람들이 위기에 취약한지를 규명하고 장기적인 개발계획안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A new report by the aid agency CARE International says the number of people living on the edge of poverty has nearly doubled to 220 million worldwide over the past two years.

The agency defines people living on the edge of poverty as those unable to feed themselves and therefore require outside economic assistance.

CARE International's "Living on the Edge" report, issued today (Thursday), says rising food prices are the main cause for the steep increase in poverty. The report also attributes the increase to the depletion of land and water resources caused by climate change.

Report author Vanessa Rubin says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response to emergencies at the peak of crisis is inadequate. She say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determine why people are vulnerable to crisis, and create long-term development plans for more sustainable communi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