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남부에서 미군 헬기가 추락해 미군 7명이 사망했다고, 미군이 밝혔습니다.

미군은 치누크 헬기가 18일 바스라에서 서쪽으로 약 1백킬로미터 떨어진 지점에서 추락했다면서, 현재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또 다른 미군 2명이 지난 17일 이라크에서 비전투 관련 원인으로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17일, 바그다드에서 폭탄 공격이 잇따라 발생해 11명이 사망하고 30명 이상이 부상했습니다. 가장 치명적인 공격은 바그다드 서부에서 2대의 차량폭탄이 폭발해 8명이 사망한 사건이라고 이라크 당국자들은 말했습니다.

한편, 누리 알 말리키 이라크 총리는 17일, 장기적 보안 협정에 관한 미국과의 협상에 장애물들이 여전히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


The U.S. military says one its helicopters has crashed in southern Iraq, killing seven American soldiers.

The military says the Chinook (CH-47)aircraft experienced what it calls a "hard landing" early today (Thursday) (about 100 kilometers) west of Basra. It says the incident is under investigation.

The U.S. military says another two American soldiers died of non-combat related causes in Iraq on Wednesday.

Also Wednesday, a series of bombings in Baghdad killed 11 people and wounded more than 30 others. In the deadliest attack, Iraqi officials said two car bombs went off in the west of the city, killing eight people.

Meanwhile,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said Wednesday that obstacles remain in negoti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on a long-term security pact. He says one issue still in dispute is whether U.S. troops will continue to have immunity from Iraqi la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