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가 도산위기에 처한 세계 최대 보험기업인 AIG 그룹에850억 달러의 긴급 구제금융을 지원키로 결정했으나 금융위기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투자자들과 은행들의 불안감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17일 미국 주가 지수는 4%~5% 하락했으며, 유럽의 주가 지수들은 약 2% 하락한 채 장을 마감했고, 홍콩 주가지수는 3% 이상 떨어졌습니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는 16일 밤 재무부의 지원을 받아 AIG에 대한 긴금 구제금융 조치를 승인했습니다. 연방준비 제도이사회는 AIG가 파산할 경우 이미 심각히 취약해진 금융시장을 더욱 혼란에 빠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금융회사들에 대한 계속되는 우려로 17일 미국 최대의 증권 회사인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의 주식 가격은 각각 17퍼센트와 26퍼센트 하락했습니다.

*****

A U.S. government takeover of the world's biggest insurance company has not stemmed the concerns of investors who are worried that the worst of the financial crisis may not be over.

The Bush administration's 85-billion-dollar emergency loan to American International Group (AIG)was not enough to keep major stock indexes from falling between four and five percent in the United States, more than three percent in Hong Kong, and losing around two percent in Europe.

The U.S. central bank authorized the AIG loan late Tuesday to prevent a "disorderly failure" of the insurance giant that could make troubled financial markets worse. AIG nearly collapsed after major losses in the housing crisis.

Continuing worries about the health of other financial companies hurt the two biggest U.S. securities firms Wednesday. By the close of trading, the price of Goldman Sachs stock fell 17 percent while Morgan Stanley was off 26 per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