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북서부의 한 검문소에서 자살폭탄테러로 최소한 3명의 군인이 숨졌다고, 현지 군당국이 밝혔습니다.

파키스탄 육군 대변인에 따르면 16일 스왓 계곡 지역의 검문소에서, 많은 병력이 들어있던 건물에 폭탄 공격이 가해졌습니다.

한편 마이클 멀린 미군 합참의장인 이 날 오전 사전 예고 없이 파키스탄을 방문했습니다.

국방부는 멀린 의장이 유수프 라자 질라니 파키스탄 총리와, 아스파크 카야니 장군과 만나, 파키스탄 국경 지역에서 반군과의 전투 상황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탈레반과 알카에다에 연계된 반군들이 파키스탄 국경의 부족 지역을 이용해 아프가니스탄 내부에 대해 공격을 가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미군은 최근 부족 지역의 반군을 노린 공습을 가했습니다.

하지만 파키스탄 육군 참모총장은 미군의 공습을 비판하고, 어떠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파키스탄의 주권을 지킬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

Pakistani officials say a suicide bomb attack has killed at least three soldiers at a security checkpoint in the country's northwest.

A Pakistani army spokesman says the bomber struck a compound housing a large number of security forces in the restive Swat valley region today (Tuesday). Further details were not immediately available.

Earlier today, top U.S. military officer (chairman of the Joint Chiefs of Staff), Admiral Mike Mullen arrived in Pakistan on a previously unannounced visit.

The U.S. Defense Department says he will meet with Prime Minister Yousuf Raza Gilani and army General Ashfaq Kayani to discuss efforts to combat militants along Pakistan's border with Afghanistan.

U.S. officials say Taliban and al-Qaida-linked militants use the tribal regions along Pakistan's border to launch attacks inside Afghanistan. In recent weeks, U.S. military aircraft have apparently carried out repeated missile strikes on militant targets in the tribal regions.

Pakistan's army chief has criticized the apparent incursions, saying he will defend Pakistan's sovereignty "at all c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