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영변 핵 시설의 복구작업을 본격화하고 있다고, 일본의 요미우리 신문이 13일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최근 2, 3일 사이에 부품을 원래대로 되돌리는 재조립 작업을 시작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재처리 시설은 2개월 정도면 재가동이 가능하다며, 북한이 핵처리 작업에 착수하면 핵무기용 플루토늄이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