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은 반정부 과격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북부 판도 주에 계엄령을 선포했습니다. 반정부 세력들은 모랄레스 대통령의 개혁 정책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볼리비아 국방장관은 12일 계엄령 발효를 공식 발표하며, 3명 이상이 모인 집회가 금지되고 무기 소지자는 체포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볼리비아 군은 판도 주 중심시인 코비자의 공항을 장악했으며 시위대들을 해산하기 위해 총을 쐈습니다.

한편, 타리자 주의 주지사는 모랄레스 정부 관료들과 협의를 열 계획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주지사는 이번 회의로 볼리비아에 평화를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11일 판도 주에서 일어난 반정부 및 친정부 세력간 무력 충돌로 최소 8명이 사망했습니다.

*****

Bolivian President Evo Morales has declared a state of emergency in the northeastern province of Pando, one of several hit by violent protests against Mr. Morales' proposed reforms.

Bolivia's defense minister (Walker San Miguel) announced the imposition of martial law on Friday. He said public meetings of more than three people will be banned and anyone carrying weapons will be arrested.

Troops have taken control of the airport in the provincial capital, Cobija and have fired shots to disperse protesters.

Meanwhile, the governor of Tarija province has announced plans to hold talks with members of Mr. Morales' government in La Paz. The governor said he hoped talks would pave the way for a restored peace in Bolivia.

At least eight people were killed in Pando on Thursday in clashes between backers of Mr. Morales and his oppon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