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집권 여당이 사막 순다라벳 전 총리 (사진)를 신임 총리 후보로 재추대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집권 '국민의 힘' 당은 당초 사막 전 총리를 신임 총리 후보로 지명했으나, 연립정부에 참여하고 있는 다른 정당들의 반대가 있자 사막 전 총리가 스스로 후보에서 사퇴했다고 밝혔습니다. 사막 전 총리는 '국민의 힘'당 총재직에서도 물러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태국 의회는 당초 오늘 신임 총리 선출을 위한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연립 정부 소속의 일부 의원들이 태국의 정국 위기를 치유하기에는 사막 전 총리가 너무나 논란이 많은 인물이라며 오늘 투표를 거부 했습니다.

1'국민의 힘'당은 현재 총리 후보로 세 명이 명단에 올라 있으며, 이 가운데 한 명을 총리 후보로 추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태국 의회는 신임 총리를 뽑는 투표를 오는 17일로 연기했습니다. 

*****


Thailand's ruling party says it will not renominate ousted Prime Minister Samak Sundaravej for the position.

Officials in the ruling People's Power Party say (today / Friday)Mr. Samak has withdrawn his name following objections from other parties in the ruling coalition.

An aide to Mr. Samak says he also plans to quit as leader of the PPP.

A vote was originally supposed to be held today to re-elect Mr. Samak, but some members of the ruling coalition were concerned that he was too controversial to repair Thailand's current political crisis.

The PPP says it has short-listed three party members, and that it will nominate one of the three for the prime minister's post. A vote to elect the prime minister is expected to be held next Wednesday.

On Thursday, the PPP had made the controversial decision of renominating Mr. Samak just days after a Thai Constitutional Court stripped him of his post for hosting a television cooking show while in off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