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권력 서열 2위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북 핵 6자회담에 대해 조심스럽지만 낙관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미국은 김 위원장의 발언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계속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미국은 북한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북 핵 6자회담 과정의 문제들이 궁극적으로 해결될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백악관의 대나 페리노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권력 서열 2인자가 공개발언을 통해 핵 협상에서 진전을 원하고 있으며 6자회담이 중요하다고 말한 점을 지적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김 상임위원장의 발언은 북한이 약속한 의무를 이행하도록 만들기 위해 계속 노력할 수 있는 근거가 되는 긍정적인 발언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10일 일본 `교도통신'과의 회견에서 6자회담 전망에 대해, 시간이 지나가고 방법을 찾기 위해 계속 노력하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상임위원장은 또 영변 핵 시설 불능화 중단과 원상복구로 보이는 움직임들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도록 미국 측에 압력을 가하기 위한 조치라면서, 테러지원국 해제는 미국의 국내정세와도 연관돼 있는 만큼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상임위원장은 회견에서 미국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기로 돼 있지만 이를 지연시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은 한 단계가 아니라 두 단계까지 앞서 가고 있지만 미국은 훨씬 뒤쳐져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기에 앞서 먼저 북한이 검증의정서에 합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북한은 그들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정확히 알고 있다면서, 미국은 검증합의서가 마련돼야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다음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조지 부시 대통령 임기 중 북한 핵 문제 해결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미국은 무엇보다 먼저 검증체계를 구축하기를 원한다면서, 그렇게 해야만 한반도가 비핵화 지역으로 남을 것이라는 점을 확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말했듯이 협상에는 기복이 있다면서, 미국은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