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집권 여당이 사막 순다라벳 전 총리를 차기 총리 후보로 다시 추대했습니다.

'국민의 힘'당 은 오늘 열린 회의에서 당원 대다수가 차기 총리 후보로 사막 전 총리를 선택했다고 밝혔습니다.

태국 헌법 재판소는 지난 9일 사막 전 총리가 재직시절 텔레비전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해 보수를 받은 것은 위헌이라며 총리직 박탈을 명령했습니다.

'국민의 힘'당의 이번 결정에 대해 연립정부에 참여하고 있는 다른 다섯 개 당들이 반대하고 있으나, 사막 전 총리는 '국민의 힘' 당의 총리 후보 지명을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Thailand's ruling political party has re-nominated ousted Prime Minister Samak Sundaravej to stand again for the post.

A spokesman for the People's Power Party says the majority of members selected Mr. Samak during a meeting in Bangkok today (Thursday). Earlier this week, Mr. Samak was forced to resign after the Constitutional Court ruled he broke the law by accepting payment for appearing on a television cooking show while in office.

The PPP, the largest in Thailand's six-party ruling coalition, faced opposition from its coalition partners over Mr. Samak's nomination. 

News agencies say the 73-year-old Mr. Samak has accepted the party's nomination.

Thailand has been mired in a political crisis since an anti-government group (People's Alliance for Democracy) seized control of Bangkok's Government House late last month, demanding Mr. Samak's resign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