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주재 두 미국 외교 공관에 정체 불명의 물질이 들어있는 봉투가 배달됨으로써 안보 우려를 촉발시키고 있다고 미국 대사관 대변인이 말했습니다.

루 핀터 대변인은 7일 배달된 물질의 성분을 가려내기 위한 검사가 현재 진행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핀터 대변인은 지난 4일과 5일 이들 의심스러운 봉투를 배달받았던 카라치 주재 미국 영사관과 이슬라마바드 주재 미국 대사관은 모두 정상적인 업무를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이 봉투의 발송지에 관한 어떠한 세부사항도 밝히지 않았으나 대사관 직원들은 모든 위협을 심각하게 다루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A U.S. embassy spokesman says two American diplomatic outposts in Pakistan received envelopes containing an unidentified substance, sparking security concerns.

Spokesman Lou Fintor today (Sunday) said tests are being conducted to determine the nature of the substance.

Fintor says both the U.S. Consulate in Karachi and the U.S. Embassy in Islamabad, which received the suspicious envelopes Thursday and Friday, are open and functioning normally.

He said no one who has come into contact with the envelopes has reported any signs of illness.

Fintor did not provide details about where the envelope had been mailed from, and he noted that embassy personnel take all threats seriously.

Deadly substances, such as anthrax spores, can be sent in envelopes and potentially kill the people who come in contact with the contaminated ite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