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 공급 그룹이 미국과 인도의 핵 협력 협정을 논의하고 있는 가운데, 인도가 군비경쟁에 새로 뛰어들 뜻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인도의 프라나브 무케르지 외무장관은 오늘 발표한 성명에서 인도 정부는 자발적인 핵 실험 유예 약속을 계속 지킬 것이며, 선제공격용으로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정책도 확인한다고 밝혔습니다.

45개 회원국으로 이뤄진 핵 공급 그룹은 어제부터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모여 수 십년째 계속되고 있는 인도에 대한 핵 거래 금지 조치를 해제할지 여부를 논의 중입니다.

*****

India says it does not intend to engage in a new arms race, as talks on a nuclear deal with the United States continue today (Friday) in Vienna.

India's Foreign Minister Pranab Mukherjee said in a statement today (Friday) that New Delhi remains committed to a voluntary moratorium on nuclear testing. He said India affirms its policy of no-first-use of nuclear weapons.

Diplomats from the 45-nation Nuclear Suppliers Group are in Vienna discussing whether to lift a decades-old ban on nuclear trade with India.

The diplomats say some countries have reservations about waiving consortium rules that bar nuclear trade with states such as India that have not signed the Non-Proliferation Treaty (NPT).

Washington needs the ban to be lifted so that it can move forward on a nuclear trade deal with In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