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딕 체니 부통령이 러시아의 그루지아 침공은 정당하지 못하며, 무력으로 국경을 바꾸려는 일방적인 시도였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루지아의 수도 트빌리시를 방문한 체니 부통령은 미국은 옛 소련 국가인 그루지아를 유럽의 군사동맹인 북대서양조약기구에 받아들일 것을 다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하일 사카슈빌리 그루지아 대통령은 미국과 국제사회가 그루지아의 재건사업을 지원해준 데 대해 감사를 표시했습니다.

러시아 군은 지난달 그루지아 군이 사실상의 분리독립 지역인 남오세티야를 탈환하기 위해 진군하자 그루지아를 침공했습니다. 러시아는 남 오세티아 뿐만 아니라 그루지아의 또다른 분리독립 지역인 압하지아의 독립을 승인했습니다. 

*****


U.S. Vice President Dick Cheney has criticized Russia's recent military action in Georgia as an "illegitimate, unilateral attempt" to change the country's borders by force.

Speaking in Tbilisi, Cheney said the United States is committed to eventually bringing Georgia into the NATO alliance. His comments came after talks with Georgian President Mikheil Saakashvili.

The Georgian leader said his country is committed to a peaceful resolution of the crisis. He noted the importance of rebuilding his country and thanked the United States and the world community for their support.

Russian forces pushed into Georgia last month after the Georgian military tried to retake control of the breakaway region of South Ossetia. Russia has since recognized South Ossetia and the breakaway region of Abkhazia as independent states.

Cheney is on a week-long tour of the region to show U.S. suppo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