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이라크 정부 당국자들의 지난 주 보도와는 달리 이라크와의 석유 협상이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4일 이라크의 수도 바그다드 남부 아흐다브 유전을 개발하기 위한 이라크와의 협상을 계속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협상은 지난2003년 이라크의 사담 후세인 전 대통령이 정권에서 축출된 이래 이라크가 외국 석유 회사와 처음으로 벌이는 주요한 협상입니다. 이번 협상의 규모는향후20년간30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라크는 세계 최대의 석유 매장량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

China says an oil services deal with Iraq is not yet complete, contradicting reports last week by Iraqi officials.

China's Foreign Ministry said today (Thursday) that negotiations with Baghdad continue on a deal to develop the Ahdab oil field south of the capital city.

This would be the first major contract between Iraq and a foreign oil firm since the fall of Saddam Hussein in 2003. The deal could be worth three billion dollars over the next 20 years.

Iraq says the agreement would give the company a set fee in cash, and may set a pattern for future deals. In some other cases oil-producing nations pay oil firms by allowing them to keep a portion of the oil the company pumps. 

Iraq's proven oil reserves are among the largest in the world, and oil is a vital part of the econom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