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치안 개선이 유지된다면, 미군 전투병력이 내년 7월 바그다드에서 철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데이비드 페트레이어스 이라크 주둔 미군 사령관이 밝혔습니다.

페트레이어스 사령관은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조건이 충족된다면 이같은 미군 철수가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미국은 바그다드에 1만6천명의 전투병력을 주둔시키고 있습니다.

페트레이어스 사령관은 지난 2007년 2월 자신이 부임한 이후 이라크의 상황이 극적으로 변했다며, 인구 7백만 명의 바그다드에서 발생하는 테러공격이 최근 들어 하루 5건 미만으로 크게 줄었다고 말했습니다. 

*****


The top U.S. commander in Iraq says American combat troops could be withdrawn from Baghdad by next July if security gains persist.

In an interview with the "Financial Times" newspaper (published today/Thursday), General David Petraeus says such a pullout is possible, in his words, "conditions permitting." The U.S. military now has about 16-thousand combat troops in Baghdad.

Petraeus says Iraq is a "dramatically changed country" from when he took command in February 2007. He says daily attacks in Baghdad have recently declined to less than five a day, in a city of seven million people.

In another development,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says Iraq's economic prospects are improving as better security helps Iraqis to boost oil production and exports.

An IMF statement issued Wednesday says Iraq also has reduced inflation and made progress in fighting corruption in the oil industry by introducing oil me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