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정부가 반정부 시위로 인한 정국 위기를 끝내기 위해 국민투표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태국 문화부장관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이번 국민투표에서 사막 순다라벳 총리가 이끄는 정부내각이 총사퇴해야 하는지를 국민에게 물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막 총리는 국민투표가 실시되기 위해서는 한 달 정도 걸릴 것이라며, 현재 정부청사를 점거하고 있는 시위대가 원한다면 국민투표 때까지 정부청사에 계속 머물러도 좋다고 말했습니다.

사막 총리는 그러나 시위대가 요구하는 대로 사임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태국의 민주주의를 보호하기 위해 총리직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Thailand's cabinet says it will hold a referendum to try to bring an end to the nation's political crisis.

The country's culture minister (Somsak Kietsuranond) told reporters in Bangkok today (Thursday) the referendum will ask the public to decide whether the government of embattled Prime Minister Samak Sundaravej should resign.

Mr. Samak says that it will take about one month to hold the vote. He says that during that time protesters can continue to stay within his government compound if they want.

Mr. Samak says he will not, however, agree to step down or bow to the protesters demands. The prime minister says he is staying in office "to protect Thailand's democracy."

On Tuesday, Mr. Samak imposed a state of emergency in Bangkok, following clashes that left one person dead and scores inju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