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 부통령 후보로 지명된 사라 페일린 알라스카 주 지사가 3일 저녁 전당대회에서 행할 연설을 준비 중입니다.

미국 공화당 최초의 여성 부통령 후보가 될 페일린 지명자는 3일 밤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속에 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맥케인 의원은 지난 주 페일린 주지사를 부통령 후보로 지명해 이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놀라움을 표했습니다. 페일린 지명자는 부통령 후보로 지명되기 전에는 미국 정계에서 그다지 잘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었습니다.

비판가들은 주지사취임 2년에 불과한 페일린 지명자는 정치 경험이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공화당은 줄곧 민주당 바락 오바마 대통령 후보가 정치 경험이 부족하다고 비판해왔습니다.

*****

Alaska Governor Sarah Palin -- a relative political unknown -- is preparing to address the Republican National Convention to introduce herself to the nation as Senator John McCain's vice presidential running mate.

Palin -- the first female Republican vice presidential candidate -- will deliver her highly-anticipated speech late today (Wednesday) at the convention in (the northern city of) St. Paul, Minnesota.

Senator McCain, who will accept the Republican presidential nomination on Thursday, made the surprise announcement of Palin as his running mate last week.

Palin has excited many inside the party because of her her conservative social views, including her adamant opposition to abortion.

But critics say that as a first-term governor, Palin is too inexperienced to serve in high office -- a criticism that Republicans also have used against Democratic presidential nominee, Senator Barack Obama.

After Palin's speech, the convention will formally nominate Senator McCain and Palin as the Republican presidential tick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