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영변 핵 시설의 불능화를 중단한 것은 "양보를 얻어내기 위한 전형적인 전술"이며, 과잉반응할 필요가 없다고 북 핵 6자회담의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또 "북한의 불능화 중단에 대해 즉각 대응하는 조치를 취할 경우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며, "현재로선 북한이 6자회담 프로세스를 망치려는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 것 같다"고 말해 북한의 추가 조치가 없는 이상 당분간 에너지 지원이 지속될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김 본부장은 이어 "북한은 비핵화가 사망한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아직 전략적 결정을 내리지 않은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며 핵 폐기를 논의할 비핵화 3단계 협상은 지금까지 보다 더욱 어렵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이밖에 "북한이 핵 불능화 조치 중단을 통해 6자회담 나머지 다섯 나라의 핵 검증체계 구축 의지를 약화시키려 했다면 오산"이라며 "즉각 불능화 조치를 재개하고 검증체계 구축에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