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의회가 반정부 시위로 인한 정국 위기의 해결책을 논의하기 위해 31 비상 소집했습니다.

사막 순라다벳 태국 총리는 행정부가 반정부 시위를 통제하지 못했음을 인정하고, 해결책을 찾기 위한 희망으로 비상 의회를 소집했습니다.

사막 총리는 비상 의회 소집 시간 행한 라디오 연설에서 전국 비상사태를 선포하지는 않을 것이며,  사임 압력에도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수천명의 정부 시위자들은 주요 정부 청사에서 6일째 항의 시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시위로 태국 전역의 항공과 철도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

Thailand's Parliament convened an emergency session today (Sunday) to debate solutions to the country's spiraling political crisis.

Prime Minister Samak Sundaravej has admitted that his administration has not been able to control anti-government protesters, and he called the emergency session in the hope of finding a solution.

Hours before Parliament met, Mr. Samak said in his weekly radio address that he would not declare a state of emergency to deal with the protesters. However, he said he would not bow to their demands that he step down.

Thousands of anti-Samak protesters remain encamped inside the main government compound for a sixth day. Anti-government protesters also have disrupted air and rail services throughout Thai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