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주도 연합군과 아프가니스탄 정부, 그리고 유엔은 지난 8 22 아프가니스탄 서부에 가해진 연합군의 공습에 대해서 합동 조사를 벌이기로 합의했습니다.  당시 공습으로 90 가까이의 민간인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미군 주도 연합군은 헤라트 지방 무장요원들의 공격에 이어 공습 요청을 받았으며,  당시 공습으로 무장요원 25명과 민간인 5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유엔은 현장 조사 실시 이후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신빙성 있는 증거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 대변인은 이번 합동 조사의 목적은 사상자 수에 대한 차이를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고 30 밝혔습니다.

*****

The U.S.-led coalition, Afghan government and the United Nations have agreed to launch a joint probe into the August 22nd U.S. air strike in western Afghanistan that allegedly killed up to 90 civilians.

The U.S.-led coalition says 25 militants and five civilians were killed when troops called in air strikes following an attack by militants in Herat province.

The United Nations has said it found "convincing evidence" of the higher death toll after an on-scene investigation.

A spokesman for the NATO-led International Security Assistance Force (Brigadier General Richard Blanchette) said Saturday the joint investigation is aimed at clearing up discrepancies in casualty figures.

NATO and U.S. military officials insist they take great care in targeting air strikes, but militants frequently hide among civili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