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인 존 매케인 상원의원이 부통령 러닝메이트 후보로, 잘 알려지지 않은 알라스카의 44세된 여성 주지사를 지명했습니다.

매케인 후보는 29일 오하이오주 데이턴의 유세장에서 싸라 페일린 부통령 후보 선을 공개 발표했습니다. 매케인 후보는 페일린지사가 엄격한 원칙과 투지, 강한 연민의 정을 갗춘 적임자라고 말했습니다.

공화당 러닝 메이트로 여성이 지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44세의 페일린 초선 주지사는 사회, 경제 문제에 있어 보수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습니다. 5명 자녀를 둔 페일린 지사 지명은 예상밖의 일로 받아드려지고 있습니다.

페일린 지사는 기존의 정치에 맞서는 개혁가라고 자처했습니다. 페일린지사는 미국인들이 현상유지에 도전해 공익에 기여하는 정치적 지도자를 따를 자격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의 바락 오바마 대선 후보는 9천명이 거주하는 작은 마을시장출신의 페일린 주지사는 외교 능력이 전무하다면서 공화당의 부통령 후보 선정을 비난했습니다.

*****

U.S.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John McCain has chosen a relative unknown -- Alaska Governor Sarah Palin -- as his vice presidential running mate.

McCain announced his selection today (Friday) to a crowd of supporters at a rally in (the midwestern city of) Dayton, Ohio, ahead of next week's Republican National Convention. He called her the "right partner" with strong principles, a fighting spirit and deep compassion.

This is the first time a woman has run on the Republican party's national ticket. 

Palin, a 44-year-old first term governor, is a conservative on both social and economic issues. The wife and mother of five is a relatively little-known candidate whose selection was widely unexpected. 

Palin described herself as a reformer who has stood up against politics as usual. The governor said Americans deserve political leaders who challenge the status quo to serve the common good.

Democratic rival Barack Obama criticized the pick, saying McCain had selected the former mayor of a town of nine-thousand people who had no foreign policy experi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