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인구 경향에 대한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대부분 가장 가난한 나라들의 인구 성장으로 전 세계 인구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미국 워싱턴에 본부를 둔 민간단체인 '인구조사연구소'에 따르면, 가난한 국가군은 부유한 산업국가군에 비해 출생률이 높고, 젊은 층의 인구가 더 많습니다.

칼 하브 씨는 인구조사연구소가 매 년 발간하는 세계 인구 통계 보고서의 공동 저자입니다.

 

하브 씨는 이탈리아에서 지난 해 56만8천명이 출생한 것으로 집계됐지만 콩고에서는 3백만 명 가까이 태어났다며,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주 발간된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 쯤에는 부유한 국가들의 상당수는 실제로 인구가 줄어들 것입니다. 미국처럼 인구가 줄어들 지 않는 국가는 출생률이 높은 이민자들이 더 많이 유입되면서 인구가 늘어날 것입니다.

인구조사연구소의 린다 제이콥슨 씨는 인도의 인구는 절반 가량 늘어나겠지만 현재 세계 인구 최대국인 중국의 인구 성장률은 더욱 둔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제이콥슨 씨는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에는 인도가 전 세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가 되고, 중국이 2위, 미국이 3위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2050년 쯤에는 아프리카의 인구는 20억명까지 두 배로 늘어날 것입니다. 가난한 나라들에서는 높은 출생률과 좋지 않은 건강 상태가 대대로 이어집니다. 세계 곳곳에서 출산은 사망의 주요 원인이 되지만 칼 하브 씨는 여성이 출산과 관련한 복합적인 원인으로 사망할 확률은 극적으로 다양하다고 말했습니다.

하브 씨는 선진국에서는 임신 관련 질병으로 죽는 여성은 7천3백명 중 1명 꼴로 발생한다고 말했습니다. 하브 씨는 동아시아에서는 1천 2백명 중 1명, 북 아프리카에서는 210명 중 1명, 남아시아에서는 61명 중 1명, 아프리카 사하라 외곽지역에서는 22명 중 1명이 임신 관련 질병으로 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좀 더 나은 의학 치료를 받으면 분명히 여성이 임신과 출산에서 살아남는 확률을 높아지지만 이는 임신 횟수를 줄임으로서도 가능합니다.

아이들이 많은 가정은 모든 자녀들에게 충분한 영양을 제공하기가 힘들 수 있습니다. 인구통계국의 리차드 숄킨 씨는 태생 후 첫 몇 년간의 영양이 부진한 것은 인생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숄킨 씨는 세계 인구의 상당수는 올바른 종류의 음식을 충분이 섭취하지 못하고 있다며, 영아들에게 이는 자주 발육부진을 초래해 나이보다 키가 작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숄킨 씨는 발육부진은 인지력 부족과도 연관된다고 말했습니다.

인구조사연구소는 개발도상국에서는 5명 중 1명이 영양불충분 상태를 겪고 있으며, 일부 국가에서는 인구의 절반 이상이 충분한 음식을 섭취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An annual report on world population trends says nearly all of the world's population growth is happening in the world's poorest countries. VOA's Art Chimes reports.

According to the Washington-based Population Reference Bureau, the world's poorest countries as a group have higher birth rates and a younger population compared with richer, industrialized countries.

"More and more, population growth is switching into the poorer countries of the world," said Carl Haub, co-author of the group's annual World Population Data Sheet. "And more and more decline in the wealthier countries. So the gap we're having now in population growth is bigger than it's ever been."

For example, Haub compared Italy with the 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 Today, they are home to roughly the same number of people, but by 2050, Italy is expected to grow from 60 to just 62 million people, while Congo's population is projected to almost triple, from 67 million to 189 million. That's largely because Congo's birth rate is more than five times higher.

"And we noticed that in Italy, there were 568,000 births last year. In Congo, almost three million. That's a bit of a difference."

By 2050, according to this week's release of the population data sheet, world population will top 9.3 billion, up from 6.7 billion today.

Over the next several decades, many of the world's richest countries will actually lose population. Those that don't, like the United States, will gain population more from immigration than from higher birth rates.

Population Reference Bureau official Linda Jacobsen says India's population will grow by half, but China, now the world's most populous country, is growing much more slowly.

"What this means is that, according to the World Population Data Sheet, in 2050, India will be the most populous country in the world, China will be second, and the United States will be third," she said

By mid-century, Africa's population will double, to two billion.

In poor countries, a higher birth rate and poor health go hand in hand. In many parts of the world, childbirth is itself a leading cause of death, but Carl Haub says the chance that a woman will die, at some point in her life, from complications relating to childbirth varies dramatically.

"In the developed countries, about one in 7,300 women are likely to die from a pregnancy-related cause. One in 7,300. In eastern Asia, that's one in 1,200. In North Africa, one in 210. South Asia, one in 61. And finally, sub-Saharan Africa, one in 22."

Better medical care obviously improves the odds of a woman surviving pregnancy and childbirth, but so does reducing the number of pregnancies she has.

Families with lots of kids may find it difficult to provide enough nutritious food for all of them. Richard Sholkin of the Population Reference Bureau points out that the results of poor nutrition in the first years of life can be charted over a lifetime.

"An important share of the world's population doesn't get enough food to eat, or enough of the right kinds of food. In young children this often leads to stunting, which means they're especially short for their age. Stunting is related to cognitive deficits, and it's related to lower productivity as adults," Sholkin said.

The Population Reference Bureau reports that, in developing countries, one person in five is undernourished; and in some countries, more than half the people are not getting enough to e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