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신문의 주요 기사를 간추려드리는 유에스 헤드라인스입니다. 오늘은 서지현 기자와 함께 정리해드리겠습니다.

진행자: 오늘자 신문들, 역시 엊그제 개막된 민주당 전당대회 소식, 모두 1면에 싣고 있네요.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힐러리 클린턴 의원의 연설 사진을 크게 실었네요.

답: 네. 1면 머릿기사, '바락 오바마는 나의 후보자다'는 제목입니다. 경선에서 낙마한 힐러리 클린턴 의원은 오바마 의원을 위해 민주당의 단합을 촉구했습니다. 클린턴 의원의 연설이 끝난 뒤 오바마 의원은 클린턴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지지에 감사를 표했고, 또 빌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도 전화를 걸었다고,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전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또 민주당 전당대회 첫째날 프로그램에서는 조지 부시 대통령이나 존 맥케인 상원의원 등 공화당 측에 대한 비판이 빠져 일부 민주당원들의 불만을 샀지만, 둘째날, 화요일 연사들은 맥케인 상원의원을 '대통령의 꼭두각시'라고 표현하는 등 공화당에 대한 비판을 내놓았다며 민주당 전당대회의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진행자: '워싱턴 포스트' 다른 1 기사가 눈길을 끕니다.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주도 연합군의 공습작전으로 민간인 90명이 사망한 사실이 밝혀졌다구요?

답: 네. 유엔은 최소 90명의 아프가니스탄  민간인이 지난 주 미군 주도 연합군의 공습 작전으로 사망했다는 신빙성 있는 증거가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90명 가운데 3분의 2는 어린이였다고 합니다. 유엔의 공신력 있는 발표이고, 또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등 미군 주둔지에서 민간인 사상이 최근 늘고 있어 꽤 파급력이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이로 인해 아프가니스탄 정부가 미국과 나토 연합군의 아프가니스탄 주둔을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유엔 측은 그 어떤 군사작전을 계획하고 전개함에 있어 무엇보다 민간인의 안전과 행복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해왔다며, 현재의 상황은 유엔으로서 매우 큰 우려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미군이 지난 해부터 공습 작전을 늘려 민간인 사망자수가 그간 늘어나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진행자: 다음은 경제 소식 살펴볼까요? '뉴욕 타임스' 미국 도시들에서 재정 부족으로 인한 공공 시설의 민영화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네요.

답: 네. 거대 다국적 투자사들이 고속도로 건설이나 공항 등 공공 시설 투자에 뛰어들면서 민영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올 가을 시카고 공항이 민영화될 것으로 보이구요. 이번주 플로리다 주는 '앨리게이터 앨리'의 유료 도로에 대한 50~75년 간의 도로비 입찰을 JP 모건, 레만 브로더스 등 6개 다국적 투자사들을 대상으로 진행했습니다. 최근까지만 해도 공공 기반시설에 민영 자본이 유입되는 것은 활발하지 않았는데요. 각 주와 시들은 세금을 늘리거나 사용자 시설비를 더 받는 등의 조치로 그간 비용을 충당했습니다.   민영 자본이 뛰어들면서 미국 공공 부문의 손실 위험에 처해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일반적인 평가입니다.

진행자: 다음은 의료보험 가입자 수가 늘었다는 소식이 눈길을 끕니다. 미국은 보험료가 비싸서 건강 보험에 가입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은데, 오히려 미가입자 수가 줄었다구요?

답: 네.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지난 해 의료보험 미가입자 수가 전 년보다 1백만명 가까이 줄어 총 4천5백70만명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정부 보조 의료보험에 가입한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되는데요. 이들 가운데 대부분은 어린이들입니다.

반면 여전히 민영 보험 가입자 수는 계속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해 민영보험 가입율은 67.5%로 전년도 67.9%에 비해 하락했으며, 직장 보험 가입율도 전년의 59.7%에서 59.3%로 떨어졌습니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결과에 대한 확대해석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경제 하락세가 지난 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점을 고려해 볼 때 지난 해 통계 수치는 현재의 경제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진행자: 이제 한반도 소식 살펴보죠. 신문들 모두 북한이 영변 시설 불능화 중단과 원상복구 고려를 선언한 소식, 상세히 싣고 있는데요.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관련 보도, 전해주시죠.

답: 네. 북한이 왜 지금 이 때에 영변 핵시설 원상복구를 고려한다고 선언했는지에 대한 분석이 나와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북한은 이전에도 중요한 행사가 열릴 때면 관심을 얻기 위해 위기를 조성해온 긴 역사가 있다며, 예를 들어 이번에는 민주당 전당대회가 열리고, 또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한국 방문 역시 북한을 불편하게 했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또 해리 트루만 미국 대통령 이후 북한 정권은 김일성 주석, 김정일 국방위원장으로 이어지며 계속됐다며, 많은 분석가들은 이같은 북한이 '레임 덕' 행정부, 특히나 관계가 껄끄러웠던 부시 행정부와는 협상을 계속하길 꺼려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