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인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의 아내, 미셸 오바마 씨는 25일 오바마 의원은 훌륭한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셸 오바마 씨는 이 날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열린 전당대회 개막 연설에서 자신과 남편의 배경과 애국심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을 보이는 유권자들을 확신시키기 위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미셸 오바마 씨는 노동자 계층이었던 자신의 어린 시절과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들, 또 공공 부문에서의 경험에 대해 밝혔습니다. 미셸 오바마 씨는 오바마 의원과 자신, 두 사람 모두 모든 미국인들이 미국의 운명에 기여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미셸 오바마 씨는 연설 후 연단에서 두 딸과 함께 자리해 오바마 의원이 미저리 주 캔사스 시에서 보내온 영상을 통해 인사했습니다.

또 이 날 개막식에는 뇌종양을 앓고 있는 메사추세츠주의 에드워드 케네디 상원의원이 깜짝 참석했습니다. 케네디 의원은 연설에서 이제 미국은 지도자의 횃불을 오바마에게 전달해야 할 때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


The wife of U.S.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Barack Obama told delegates on the opening day of the party's national convention her husband will be "an extraordinary president."

Michelle Obama's speech Monday night in Denver, Colorado was aimed at reassuring skeptical American voters about her and her husband's background and patriotic feelings. She spoke of their shared working-class upbringing and values, and their public service careers. Michelle Obama said they both believe that all Americans can - in her words - "contribute to the life of this nation."

After her speech, she was joined on stage by the couple's two young daughters, and was saluted by Barack Obama through a video link from Kansas City, Missouri.

Another highlight during Monday's events was the surprise appearance of Massachusetts Senator Edward Kennedy, who is battling brain cancer. Kennedy told the crowd the time has come to pass the torch of leadership to Obama -- echoing a line from the inaugural speech of his brother, the late President John F. Kennedy.

Today's (Tuesday's) convention schedule includes a long-anticipated speech by New York Senator Hillary Clinton, who lost the nomination to Obama after a long and bitter prim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