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북한은 22일 뉴욕에서 회담을 열고, 북 핵 프로그램 검증 체계 마련에 돌파구를 찾기위한 협의를 했습니다.

성 김 미국 대북협상 특사와 북한 측 당국자간의 협의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앞서 로버트 우드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번 회의의 주된 의제는 북한이 제출한 핵 신고서에 담긴 정보를 검증하는 방법에 대해 합의를 이루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6월, 북한은 6자회담 참가국들에 미리 정해진 시한을 한참 넘긴 핵 신고서를 제출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 검증 체계에 합의하지 않으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have held talks in New York in an effort to end a deadlock over how to verify Pyongyang's nuclear activities.

Details of Friday's talks between U.S. envoy Sung Kim and North Korean officials were not immediately available.

A State Department spokesperson (Robert Wood) said ahead of the meeting that Friday's talks would focus on reaching agreement about how to verify information Pyongyang has provided about its nuclear program.

In June, North Korea gave participants in six-nation talks on that program a long-awaited declaration of its nuclear activities. Since then, it has been working with the United States, China, South Korea, Japan and Russia on a plan to disarm.

Washington says it will not remove North Korea from a U.S. list of state sponsors of terrorism, until Pyongyang agrees to a plan to verify the information it provi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