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은 23일 부통령 후보인 조지프 바이든 상원의원에 대해 미국을 본 궤도로 올려놓는데 유일하게 적합한 지도자라며 높이 평가했습니다.

오바마 의원은 이 날 오후 자신의 고향인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에서 바이든 의원을 공식적으로 부통령 후보로 소개했습니다.

바이든 의원은 외교정책 전문가로, 조지 부시 행정부에 대해 비판해왔습니다. 바이든 의원은 공화당 대통령 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존 맥케인 상원의원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미국은 공화당의 정책을 향후 4년간 더 견뎌내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상원의원은 이 날 웹사이트를 통해 바이든 의원을 부통령 후보로 선정했음을 발표했습니다.

바이든 의원은 올 해 65살로, 상원 외교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습니다. 바이든 의원은 지난 35년 간 상원의원직을 역임했습니다. 오바마 의원과 바이든 의원은 24일 여러 도시들에서 함께 선거운동을 할 계획입니다.

*****

 

U.S.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Barack Obama has praised his newly-named running mate, fellow-Senator Joseph Biden, as a leader uniquely suited to help put America back on the right track.

Obama formally introduced Biden as his vice presidential pick in their first joint appearance
as running mates at a rally in Springfield, (in the central state of)Illinois, Obama's home state.

Obama said Biden is a foreign policy expert and critic of the Bush Administration who above all is a leader "who can step in and be president."

Biden said the nation cannot afford four more years of Republican policies if Republican nominee Senator John McCain wins the November election.

Obama announced his pick for vice president on his Web site early today (Saturday).

Having Biden on the Democratic Party ticket may help counter Republican claims that Obama does not have enough foreign policy experience to lead the country.

The 65-year-old Biden is chairman of the Senate Foreign Relations committee. He has been in the Senate for more than 35 years.

Biden and Obama will make campaign stops Sunday one day before the Democratic National Convention opens in Denver, (in the western U.S. state of)Color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