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중동평화 협상에 진전을 모색하기 위해 오는 24일 중동지역으로 떠납니다.

미 국무부의 로버트 우드 부대변인은 22일 라이스 장관의 중동방문 계획을 확인하면서 라이스 장관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분쟁에서 두개의 국가 해결방안을 모색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우드 부대변인은 그러나 라이스 장관이 합의 도출을 강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스라엘의 치피 리브니 외무장관은 21일 팔레스타인의 국가건설을 위한 성급한 합의는 폭력사태를 촉발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리브니 장관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기 전 올해 말까지 합의를 이루라는 국제사회의 압력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will head to the Middle East Sunday in another attempt to advance peace talks.

A State Department spokesman today (Friday) confirmed the trip, saying that Rice is committed to finding a two-state settlement to the Israeli-Palestinian conflict. But the official (Robert Wood) added that Rice will not try to force a deal.

On Thursday, the chief Israeli negotiator, Foreign Minister Tzipi Livni, warned that a premature agreement on the creation of a Palestinian state could trigger violence.

Livni said there is international pressure to reach a deal by the end of the year, before U.S. President George Bush leaves office. But she noted that a violent uprising erupted after former U.S. President Bill Clinton tried and failed to secure a peace deal before his term ended in 2000.

The U.S. spokesman said today that Washington will not "push the parties beyond where they believe they can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