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이스라엘의 에후드 올메르트 총리에게 어제 전화를 걸어 두 나라 사이의 긴장을 풀기 위해 노력했다고 이스라엘 관리들이 밝혔습니다.

올메르트 총리실은 두 정상이 중동 평화와 이번주로 예정된 바샤르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최근 러시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와의 군사협력을 강화하고 싶다고 말해 파장을 일으킨 바 있습니다. 이스라엘과 미국은 테러를 지원하고 있는 시리아에 러시아가 무기를 판매하고 있는 것에 반대해 왔습니다. 

*****


Israeli officials say Russian President Dmitri Medvedev phoned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Wednesday, apparently to ease tensions between the two nations.

Mr. Olmert's office says the leaders discussed Mideast peace efforts and Syrian President Bashar Assad's planned visit to Russia this week.

Mr. Assad has told a Russian newspaper (Kommersant)that he wants to boost Syria's military cooperation with Moscow. Russian arms sales to Syria have angered Israel and the United States, who accuse Damascus of supporting terrorism.

Israeli officials say Mr. Olmert and Mr. Medvedev also discussed the Russian conflict with Georgia. Russia's military accuses Israel of supplying Georgia with military vehicles and explosives and training Georgian troops.

The Israeli government says it does not supply arms to other countries, but allows private companies to sell equipment and services with official approv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