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민주당 대선후보인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빠르면 내일 부통령 후보를 지명할 가능성이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오늘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유력 후보로 조 바이든 델라웨어주 상원의원, 에반 바이 인디애나주 상원의원, 그리고 팀 케인 버지니아 주지사가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부 민주당원들은 오바마 의원이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의 경쟁자였던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을 지명할 것을 바라고 있습니다.

오바마 의원은 오늘 플로리다주의 참전용사집회에 참석해 연설할 예정이며 매케인 의원은 어제 같은 행사에 참석, 오바마 의원의 외교정책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


U.S.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Barack Obama will appear before a convention of military veterans in Florida today(Tuesday), as speculation grows over who he will select as his vice-presidential running mate.

A story in "The New York Times" today(Tuesday) says Senator Obama will announce his decision as early as Wednesday.

At least three prominent Democrats are widely considered finalists to be Obama's running mate -- Delaware Senator Joe Biden, Indiana Senator Evan Bayh, and Virginia Governor Tim Kaine. Some Democrats have expressed hope Obama will pick New York Senator Hillary Clinton, his rival in the long and bitterly contested campaign for the nomination.

The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Senator John McCain, attacked Obama's foreign policy credentials Monday at the same convention of military veterans where his Democratic rival will speak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