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유럽연합과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지도자들과 그루지야 사태를 논의하기 위해 오늘 벨기에의 수도 브뤼셀로 떠났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18일 오후 브뤼셀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미 국무부는 라이스 장관이 하비에르 솔라나 유럽연합 외교정책 대표를 비롯해 베니타 페레로 왈드너 유럽연합 대외관계 협력관과 베르나르 쿠슈너 프랑스 외무장관 등과 회동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또한 내일 나토 외무장관 회담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한편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브뤼셀 방문에 이어 폴란드의 수도 바르샤바로 이동, 미국의 미사일방어 체제 폴란드 배치 협정에 서명할 예정입니다. 

*****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is on her way to Brussels for talks with European Union and NATO leaders on the situation in Georgia.


Secretary Rice is expected to arrive in Brussels this(Monday) afternoon. The State Department said Sunday that she will meet with EU foreign policy chief Javier Solana, Commissioner for External Relations Benita Ferrero-Waldner, and French Foreign Minister Bernard Kouchner. (France currently holds the EU's rotating presidency.)

 
Tuesday, Rice will take part in a meeting of NATO foreign ministers at alliance headquarters in Brussels.

The State Department says Rice will then travel to Warsaw to sign an agreement for the establishment of a U.S. ballistic missile defense interceptor site in Poland. The two countries have been discussing the deal for the past 18 months. Russia strongly opposes the de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