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북 협상 특사인 성 김 전 국무부 한국과장이 중국 베이징 방문을 마치고 서울에 들러 북 핵 검증 문제를 협의했습니다. 미국과 한국 양국은 이날 협의를 통해 미국의 대통령 선거가 본격적인 국면으로 접어들기 전인 이달 중에 북한 핵 검증체계 구축이 이뤄져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 VOA 김환용 기자입니다.

미국의 성 김 대북 협상 특사가 18일 한국의 외교통상부 당국자들과 만나 북 핵 검증체계 구축과 비핵화 실무그룹 회의 개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한국의 문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설명회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성 김 특사가 지금 방한 중입니다. 그래서 아마 오전중에 황준국 단장이랑 어디서 만나서 오찬회동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성 김 특사와 황준국 외교부 북핵기획단장은 이날 회동에서 미국의 대선 후보가 공식 선출돼 본격적인 대선 국면에 접어드는 이달 말 전에는 검증체계가 구축돼야 한다고 보고 북한이 검증 이행계획서에 긍정적으로 반응하면 곧바로 비핵화 실무그룹 회의를 개최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성 김 특사는 지난 14일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의 북 핵 당국자들과 협의했지만 북한 측 인사와는 만나지 못한 채 지난 16일 방한했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외교 소식통은 이날 회동과 관련해 "미-한 양측은 조속한 검증체계 구축 방안과 핵 시설 불능화, 핵 신고 문제를 다루는 비핵화 2단계의 마무리, 그리고 3단계 핵 포기 협상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특히 "미국 대선 후보가 선출되는 이달 말 민주당 전당대회가 끝나면 회담의 동력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며 "그 전에 검증체계가 구축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미국 의회가 여름휴가를 마치고 곧 업무에 복귀할 예정인데 미 행정부 입장에서는 의회에 검증 문제와 관련한 성과를 보고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회동에선 또 북한이 지난 달 12일 종료된 6자 수석대표 회의에서 받은 검증 이행계획서 초안에 대해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현 상황을 평가하고 북한을 설득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집중 협의했습니다.

북한은 미국이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를 위한 법적 시한인 지난 11일을 넘겼음에도 이를 실행하지 않고 있는데 대해 아직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한국 외교가에선 북한이 협상 의지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라는 해석과 함께 조만간 미-북 간 활발한 협상이 재개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미-한 양국은 베이징 올림픽이 끝나는 이달 말께 중국에서 비핵화 실무그룹 회의에 이어 6자 수석대표 회의를 개최한 뒤 공식 6자 외교장관 회담을 열어 3단계 핵 포기 협상을 위한 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