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그루지야의 자치지역인 남오세티아와 아브하즈는 그루지야 영토로 남아있어야 한다고16일 밝혔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 날 기자들에게 국제사회는 두 지역이 그루지야 국경 안에 있음을 분명히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에 대해서는 논쟁의 여지가 없다고 러시아 측에 경고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앞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다른 국가안보 보좌관들과 회동을 가졌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러시아가 정전 협정을 준수하고 그루지야에서 병력을 철수시킬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한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이 날 분쟁에 대한 유엔의 입장을 논의하기 위해 유엔 고문들을 만났습니다.

*****

 

U.S. President George Bush says Georgia's breakaway regions of South Ossetia and Abkhazia must remain part of Georgia.


President Bush told reporters (at his Texas ranch) today (Saturday)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clear those two regions are within Georgia's borders. And he warned Russia there is no debate on the matter.

Mr. Bush's remarks followed a meeting with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and other national security advisers.


The U.S. leader again called on Russia to honor a cease-fire agreement and withdraw its forces from Georgia.


Separately,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met today (Saturday)with his senior advisers on the U.N.'s approach to the conflict.


Earlier, Russian President Dmitri Medvedev signed the cease-fire agreement aimed at bringing an end to hostilities with Georgia. Georgian President Mikheil Saakashvili put his signature on it on Friday.


The cease-fire plan, negotiated by France, calls for Russian forces to withdraw to the positions they held before fighting broke out in Georgia's Russian-backed separatist region of South Osset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