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한 북한인권 단체가 15일 광복절을 맞아 탈북 청소년들을 돕기 위한 음악회를 개최합니다. 그동안 한국에서는 북한 어린이 돕기 행사가 종종 있었지만 탈북 청소년을 위한 행사는 드물었는데요, 최근 들어 한국 내에서 탈북자에 대해 높아지는 관심을 반영한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의 김환용 기자가 관련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한국의 시민단체인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사단법인 `뷰티풀 마인드' 등과 공동으로 탈북 청소년 지원 기금 마련을 위한 연주회 '뷰티풀 드림 콘서트'를 15일 서울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개최합니다.

한국 내에선 그동안 북한 어린이 돕기 행사는 종종 있었지만 탈북 청소년들을 위한 행사는 찾아보기 힘들었기 때문에 이번 행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행사를 주관한 북한인권시민연합 측은 "올해로 두번째 맞는 행사지만 주변의 관심이 지난 해와 비교해 몰라볼 정도로 커졌다"면서 "한국사회가 탈북자를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탈북자 출신 피아니스트로, 북한인권시민연합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김철웅 씨는 "지난 해에는 관객들이 5백 명 가량 찾았지만 이번엔 이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올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점점 관객 수가 늘어나면 늘어날 수록 그 사람들이 가져가는 감동이나 잔잔한 관심이 한해 한해가 몰라보게 달라지고 있어요, 그래서 참여하는 후원사들도 많이 늘어나게 되고 이런 음악회를 한 번 함으로써 관심들이 높아지는 것 같아요."

특히 이번 행사에는 탈북자와 장애인, 그리고 비장애인이 함께 연주하는 무대들이 펼쳐질 예정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탈북자 김철웅 씨와 시각장애인으로 미국의 피바디 음대 박사 출신인 클라리넷 연주가 이상재 씨, 그리고 첼리스트 배일환 이화여대 음대 교수가 '드림 트리오'라는 이름으로 나서 협연하는가 하면 탈북 청소년들과 한국 자원봉사 대학생들이 함께 핸드벨을 연주하는 순서도 마련됩니다.

탈북자 피아니스트 김철웅 씨:"이번에는 장애인과 탈북자, 남한 연주가들 해서 다 같이 할 수 있는 음악회라는 점이 상당히 다른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다 함께 할 때 무엇을 할 수 있을까 하고 생각했을 때 바로 우린 이런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 수 있다 이런 것을 역점을 두고 우리가 이번 연주회를 마련하게 된 것 같아요."

또 한 가지 특이한 것은 공연관람이 무료라는 점입니다. 대신 공연장에 입장한 관객들로부터 자발적인 기부금을 받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 김학민 팀장은 "기부금은 모두 한겨레 계절학교 등 시민연합이 운영 중인 사회정착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2백 명 정도의 탈북 청소년들을 위해 쓰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학민 팀장은 "3천 명에 이르는 탈북 청소년들이 떳떳한 우리 사회 일원으로 자라나도록 용기를 북돋워 주기 위해 연주회가 마련됐다"며 "모금 행사가 연주회로 이뤄지게 된 것은 탈북자 문제가 지나치게 정치적 관점에서만 다뤄지는 데 대한 아쉬움이 담겨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중들이 정치적으로 북한인권 문제를 생각하기 보다 사람들이 `어 왜 탈북 청소년을 위한 음악회를 할까' 하는데서 시작해서 조금 더 관심과 애정이 더 많이 사회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음악회를 열게 된 겁니다."

이번 공연에선 노래에 특출한 재능을 보이고 있는 13살 이하의 시각장애 아동들로 구성된 '한빛 빛소리 중창단'과 팝페라 가수 결 등 한국의 유명 가수들도 희망과 꿈을 담은 노래를 부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