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15일 뉴욕에서 만나, 북 핵 검증 체계 마련 등에 관해 협의했습니다.

미국측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와 한국의 김 숙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이 날 유엔 미국 대표부에서 2시간 가량 협의를 벌였습니다.

힐 차관보는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미국이 북한의 검증계획서를 접수하는대로 가능한 빨리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할 준비가 돼있다는 것 외에는 상황이 변한 것은 없다며, 검증체계 마련이 테러지원국 해제의 필수 조건임을 강조했습니다. 또 검증은 국제 기준에 맞게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숙 본부장은 현재 중요한 것은 검증체계 마련을 완료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두 사람은 뉴욕에서 북한 관계자들을 만날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