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리비아는 지난1980년대 리비아의 테러 공격으로 희생된 미국인 희생자들에 대한 보상안과 미국의 보복 폭격으로 희생된 리비아 인들에 대한 보상안에 합의했습니다.

미국의 중동지역 최 고위 데이비드 웰치미 대사와 리비아의 아흐메드 알-파토리 외무장관은 14일 트리폴리에서 합의문에 서명했습니다.

이번에 합의된 보상안의 미국인 희생자들은1988년 스코틀랜드 로커비상공에서 발생한 판 아메리칸 항공기 폭파사건과 1986년 베를린 나이트 클럽 폭파사건의 희생자들을 포함합니다.

이번 합의로 미국과 리비아간 외교관계가 회복되고, 리비아가 이 공격들과 관련 더이상의 소송을 당하지 않도록 면책권을 부여합니다.

*****

The United States and Libya have signed an agreement to compensate American victims of Libyan-sponsored terrorism attacks in the 1980s, as well as Libyans affected by U.S. reprisal bombings.

The top U.S. diplomat for the Middle East, David Welch, and Libya's Deputy Foreign Minister, Ahmad al-Fatouri, signed the deal today (Thursday) in Tripoli.

The U.S. victims include those who died in the 1988 bombing of a Pan American flight over Lockerbie, Scotland, and a Berlin(Germany) night club bombing two years earlier.

The deal also compensates Libyan victims who were killed in 1986 in U.S. reprisal attacks on Tripoli and Benghazi.

Welch says the agreement resolves the last major historical issue in the way of establishing normal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agreement also gives Libya immunity against further lawsuits related to the att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