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은 러시아에 대해 그루지아에서 군 병력을 철수하지 않으면 앞으로 수 년간 미국과 러시아 관계가 손상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14일 미국은 현지 평화유지를 위해 러시아와 공조할 것을 기대해 왔다고 말하고 하지만 러시아의 최근 군사 행동은 모든 것을 의문시하게 만든다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또한 현지에서 미군의 활동은 인도주의적 필요에 대한 지원에 초점을 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러시아에 대해 그루지아에서 휴전협정을 존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그루지아 방문 일정에 앞서 프랑스를 방문해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과 회담했습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그루지아 휴전협정의 중재 역할을 했습니다.

*****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is warning that Russia's relationship with the United States will be damaged for years, if Russia does not step back from its military offensive in Georgia.

Gates today (Thursday) said the United States had expected to cooperate with Russia in maintaining peace in the region. But he said Russian military behavior in recent days "calls everything into question." 

Gates said U.S. military efforts in the Caucasus are focused on humanitarian needs. He said the only U.S. personnel on the ground in Georgia will be those required to carry out relief efforts. 

Earlier,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again called on Russia to honor the cease-fire in Georgia. She also reaffirmed Georgia's territorial integrity.

The secretary issued her call after talks in southern France with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Earlier this week, Mr. Sarkozy helped broker a cease-fire plan for Georgia. Rice stopped in France on her way to Tbilisi in a show of support for Georgia in its confrontation with Rus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