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당국자는 바그다드남쪽에서 여러건의 폭탄 공격으로최소 19명이 사망하고 최소 40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폭탄 공격의 희생자들은 시아파의 주요 종교 축제장으로 향하던 순례자들이었습니다.

이번 폭탄 공격들로 인해 바그다드 남부 자파라니야 지구의 경찰관도 한 명 사망했습니다.

그에 앞서, 바그다드의 카라다 구역에서는 축제장으로 향하던 순레자 또한명이 사망하고 최소한 7명이 부상했다고 경찰이 밝혔습니다.

카발라에서는 회교 시아파의 12번째이자 마지막 종교지도자였던 이맘 알-마디의 생일을 기리는 축제에 수많은 회교도들이 몰려들 것으로 보입니다.

*****

Iraqi police say a female suicide bomber has killed at least 19 people and wounded at least 40 -- the latest in a series of attacks on Shi'ite pilgrims heading to a major religious festival south of Baghdad.

Police say the woman detonated her explosives today (Thursday) in Iskandariya, as the pilgrims set off for the festival in the Shi'ite holy city of Karbala.

Earlier, in Baghdad's Karrada district, police say a roadside bomb killed another pilgrim and wounded at least seven others as they headed to the festival.

Also today, police say an explosion killed a policeman in the capital's southern Zafaraniya district. Security officials say the blast wounded at least five other people.

Tens of thousands of Shi'ites are expected in Karbala for the festival marking the birth of Imam al-Mahdi, Shi'ite Islam's 12th and last im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