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2일) 북한 장전항 동북쪽 해역에서 북한 어선과 충돌한 뒤 북한 당국의 조사를 받았던 남한 측 모래운반선이 북측의 귀환 조치로 사고 하룻만인 오늘 남한으로 무사히 돌아왔습니다. 금강산 피격 사건 등으로 남북관계의 경색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신속한 조치에 대해 한국 정부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서울 VOA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장전항 동북쪽 4.9 마일 해역에서 북한 어선과 충돌했던 남한 측 모래운반선 동이 1호가 충돌 사고 하룻만인 13일 남한으로 돌아왔습니다.

한국의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기자설명회 자리에서남북 해사 당국 간 통화를 통해 북측이 동이 1호를 남측으로 출항 조치한 사실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오후 3시 10분 전후해서 남북 해사 당국 간에 통화가 있었습니다, 그 때의 북측의 육해운성 관계자가 동이 1호가 금일 15시 고성항 1대기 지점에서 남측으로 배가 출항했다고 통보를 해주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에 앞선 오후 1시 30분쯤 북측 동해지구 군사실무 책임자가 남측 군사실무 책임자에게 깊은 밤에 발생한 우발적 사고라는 것을 고려해 모래운반선과 선원들을 곧 돌려보내는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통보했었다"고 전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오후 2시엔 모래채취 사업의 북측 파트너인 조선진영무역회사 관계자가 남측 파트너인 아천글로벌에 "북측 어민 2명이 사망하고 배까지 침몰하는 엄중한 사고지만 인도주의적이고 동포애적인 견지에서 배와 선원을 돌려보낸다고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13일 오후 3시 고성항에서 출항한 동이 1호는 이날 저녁 북방한계선을 통과했으며 14일 오후 목적지인 거제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김 대변인은 또 "북한 측이 남북 간 해운합의서에 따라 통보하게 돼 있는 해양사고 통보서를 작성되는대로 남측 해운 당국자에게 통보해주겠다고 약속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어 "13일 오전 북한의 조선진영무역회사 관계자가 아천글로벌에 통지문을 보내 이번 사고는 우발적인 사고로 민간급 차원에서 해결하도록 하자고 했다"면서 "14일 중 고성에서 양측 관계자들 간 실무협의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번 사고에 대한 북측의 신속한 대응 조치를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북측에서 이런 조치를 취하고 민간 당국, 군사 당국, 그리고 해사 당국을 통해서 원만하게 협의가 되고 배가 오늘 15시에 출항하게 된 것은 상당히 빠른 조치인데 이것은 남북관계가 지금 여러 가지 상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상당히 긍정적인 조치다, 그렇게 평가를 합니다."

한편 이번 사고는 12일 새벽 2시 25분쯤 북한 장전항 동북쪽 4.9 마일 해역에서 남측 모래운반선 동이 1호와 북측 어선이 충돌하면서 빚어졌으며, 사고가 난 뒤 북한 조선진영무역회사 측이 동이 1호 선원들을 상대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