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경에 처한 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의 정치적 지지기반이 계속 붕괴되고 있습니다. 파키스탄에서는 두 번째 주의회가 무샤라프 대통령의 신임투표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가결했습니다.

서북쪽의 노스웨스트 프론티어 주의회는 12일 찬성 107, 반대 4의 압도적인 표차로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셰리 레만 파키스탄 공보장관은 과거 무샤라프 대통령을 지지했던 일부 의원들도 찬성표를 던졌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앞서 11일에는 펀자브 주의회가 321대 25로 유사한 법안을 가결했습니다. 파키스탄의 나머지 두 의회도 곧 유사한 법안을 처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신임투표를 실시할 의무는 없지만, 주의회의 법안 채택은 무샤라프 대통령에 대한 정치적 압력을 가중시킬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무샤라프 대통령은 사임하지 않을 것이라고, 대통령 대변인이 말했습니다.

*****

Political support for embattled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continues to erode, as a second provincial assembly is calling for him to face a confidence vote.

Lawmakers in the North West Frontier Province passed the resolution today (Tuesday) by an overwhelming 107-to-four vote.

Pakistan's Information Minister Sherry Rehman says that some of the president's former allies supported the measure.

One longtime backer of the president (Sikander Sherpao) said his small party is supporting the impeachment motion because it is in the best interest of democracy.

On Monday, the assembly in Punjab province approved a similar resolution by a vote of 321-to-25.

Pakistan's other two provincial assemblies are expected to hold similar votes in the coming days.

Although Mr. Musharraf is not required by the constitution to take a vote of confidence, the provincial resolutions are seen as a way to increase political pressure on the embattled leader to resign.

A spokesman for President Musharraf says he will not step 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