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이 이끄는 연합군이 아프가니스탄 남부 우루즈간주에 폭격을 가해 민간인 8명을 포함해 총 33명이 사망했다고 연합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연합군 성명에 따르면 서방 연합군은 무장세력이 숨어드는 건물을 발견하고 폭격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어린이를 포함한 민간인 인질 11명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하미드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군과 미군 공습의 피해자가 대부분 민간인이라며 서방 연합군이 전쟁 수행 전략을 수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카르자이 대통령은 또한 테러 위협은 아프간 마을이 아니라 무장세력의 기지와 은신처, 훈련소가 위치한 파키스탄 부족민 지역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The U.S.-led coalition in Afghanistan says eight civilians and 25 militants were killed in an air strike by U.S.-led troops Sunday in the southern province of Uruzgan.

A coalition statement said today (Monday) that the rebels had retreated to a compound after ambushing coalition troops and that the troops called for an airstrike without knowing eleven hostages, including children, were inside. 

Afghan President Hamid Karzai has urged international forces to change their strategy in the war on terror, saying NATO and U.S. air strikes in Afghanistan are only killing civilians.

Mr. Karzai told reporters in Kabul Sunday that the struggle against terrorism is not in Afghan villages, but rather in Pakistan's tribal region where militants have bases, hideouts and training cam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