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올림픽에서 박태환 선수가 한국 수영 사상 첫 금메달을 따낸 데 이어, 베이징 올림픽 수영 경기에서 어제 세계 신기록이 연이어 수립됐습니다.

미국의 마이클 펠프스 선수가 어제 오전 남자 개인혼영 4백미터 결승에서 4분3초84로 자신이 갖고 있던 세계기록을 갱신하고 미국 대표단은 남자 계영 4백미터에서 3분8초 24로 역시 세계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호주의 에몬 설리반 선수는 남자 자유형 50미터 경기에서 47초 24로 세계 신기록을 갱신했으며 이보다 앞서 일본의 기타지마 고스케 선수는 남자 평영 1백미터에서 세계신기록 58초91을 기록했습니다.

짐바브웨의 커스티 코벤트리 선수는 여자 배영 1백미터 준결승전에서 58초77로 역시 세계 신기록을 수립했습니다. 

*****


World records have fallen in five events in the pool, with American Michael Phelps continuing his quest for eight gold medals at the Beijing Olympics.


Phelps and his American teammates shattered the world record in the four-by-100 meter freestyle relay Monday, with anchorman Jason Lezak touching the wall to set a new record (3:08.24). President Bush was on hand for the record-setting event.

Australia's Eamon Sullivan set a new world record in the 100-meter freestyle in the lead-off leg of the race (47.24 seconds).

Federica Pellegrini of Italy set a new mark in a preliminary heat of the women's 200-meter freestyle event (1:55.45).



Earlier, Japan's Kosuke Kitajima smashed the world record and successfully defended his Olympic title in the men's 100-meter breaststroke(58.91 seconds).

Zimbabwe's Kirsty Coventry set a world record in the semifinals of the 100-meter backstroke (58.77 seconds)


Also in the pool, Australia's Libby Trickett won the gold in the women's 100-meter butterfly race (56.73 seconds). And Britain's Rebecca Adlington won the gold in the women's 400-meter freestyle (4:03.22)just (seven-100ths of one second) ahead of American Katie Hof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