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통일부는 9일 북한이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인원 추방 계획을 밝힌 데 대해 북한은 더 이상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고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통일부 김호년 대변인은 이 날 가진 브리핑에서 금강산 지구에 체류하는 사람이 법을 위반하지 않았는데 강제로 추방하는 것은 분명한 합의서 위반이라며 북한이 금강산 사건으로 인해 남북관계를 계속 악화시키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이 날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 평양방송을 통해 "금강산관광지구에 체류하고 있는 불필요한 남측 인원들에 대한 추방조치를 8월 10일부터 실시한다"며 "1차적인 추방은 한국관광공사와 금강산면회소의 인원들을 비롯해 남측 당국 관계자 전원을 대상으로 하여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3일, 북한군 금강산 지구 군부대 대변인은 특별담화를 통해 "금강산 관광지구에 체류중인 '불필요한 남측인원'을 모두 추방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금강산을 관광 중이던 53세의 한국인 박왕자 씨는 지난 7월 11일 북한군 총격에 사망했으며, 한국 정부는 곧이어 금강산 관광을 잠정 중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