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가 그루지야와 남오세티아의 영토 분쟁에 개입하면서 사실상 전쟁이 시작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제적십자위원회는 남오세티아에 의료진과 구급차를 파견해 부상자 치료를 서둘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알아 보겠습니다.

그루지야군이 분리 독립을 선언한 남오세티아를 공격하고, 이어 남오세티아를 측면 지원해 온 러시아가 8일 그루지야 수도 인근 공군 기지를 폭격해 전면전 양상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국제적십자위원회는 그루지야와 남오세티아 사이의 폭력사태가 격화되고 여기에 러시아까지 가세하면서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그루지야 군이 남오세티아의 수도 츠힌발리를 장악하는 과정에서 러시아 평화유지군 등 여러명의 민간인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아나 넬슨 국제적십자위원회 대변인은 구호 요원이 자유롭게 이동하기가 어려운 상황이어서 이번 교전을 통한 정확한 사상자 수치를 알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넬슨 대변인은 "구급차의 통행이 어렵고 병원은 환자로 넘쳐나 복도에서 수술이 이루어 지고 있으며 전력, 기본적 통신수단, 의료 장비 등 어느것 하나 제대로 갖춰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넬슨 대변인은 또한 "교전 당사자 모두 국제인도법을 준수해 민간인을 공격하지 말 것과 부상자를 신속히 수송, 의료기관이 이들을 치료할 수 있도록 보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국제적십자위원회는 전투원들이 민간인과 군인을 분명히 구별해야 한다며 민간인에 대한 무차별 공격은 국제인도법에 명백히 위배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은 남오세티아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며 그루지야군과 남오세티아 독립주의자들과의 무력 분쟁으로 수천명이 피난길에 나섰다고 설명했습니다.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의 론 레드몬드 대변인은 "많은 건물과 주택이 파괴됐고 거리에는 군인들만 눈에 띈다"는 현지 사무소의 말을 전했습니다.

레드몬드 대변인은 또한 "만성적 식수공급부족이 이번 사태를 계기로 더욱 악화됐으며 대중교통이 중단되고 상점에서 식품이 동이 났다"고 전했습니다.

레드몬드 대변인은 수많은 피난민들이 남오세티아를 떠나 그루지야내 다른 지역으로 이동중이며 현재 구호단체들이 이들의 정확한 상황을 파악해 당국과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미국은 그루지아분쟁의 즉각적인 정전을 촉구했습니다. 미국무부 당국자들은 라이스국무장관과 미국외교관들이 남 오세티아위기의 확대를 저지하기 위해 당사측과 긴급 전화통화를 갖고 정전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The 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is calling for the opening of a humanitarian corridor in South Ossetia to make it possible for medical personnel and ambulances to reach the wounded and sick. Aid agencies report food and other essential goods are in short supply.  Lisa Schlein reports for VOA from ICRC headquarters in Geneva.

 
The 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says it is very concerned about the humanitarian impact of the escalation of violence between Georgia and the breakaway region of South Ossetia.  

Georgia, which has launched an offensive against rebel strongholds, claims to have surrounded the capital Tskhinvali. Several civilians have reportedly been killed, including Russian peacekeepers based in that city.

Red Cross spokeswoman, Anna Nelson, says it is too dangerous for aid workers to move around freely, so it is difficult to get an accurate picture of how many people have been killed and wounded.  

"It is a situation where ambulances cannot move, hospitals are reported to be overflowing, surgeries are taking place in corridors, people are hiding out in their basements," she said. "There is no electricity, no communications, no access to basic supplies. So, it is a worrying situation. And, we also in addition call on all sides to respect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and to not target civilians, to ensure that medical transport and medical facilities can treat wounded as necessary."  

The Red Cross says combatants must distinguish, at all times, between the civilian population and those taking direct part in the hostilities. It says attacks that are indiscriminate or directly targeting the civilian population, are strictly prohibited under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In the meantime, the UN refugee agency says it is closely following the situation in South Ossetia. It reports thousands of people are on the move following a week of violent clashes between rebels and Georgian forces.


UNHCR spokesman, Ron Redmond, says reports trickling out of South Ossetia paint a disturbing picture.


"This morning, a UNHCR staff member there reported that many buildings and houses have been destroyed and that only military personnel are moving on the streets. Water is also in short supply. That is a chronic problem and it is being worsened by recent events. Most transport has stopped and shops are running out of food," explained Redmond.



Redmond says hundreds of people have fled from South Ossetia to other parts of Georgia. He says aid agencies in Georgia are monitoring the new arrivals from South Ossetia and maintaining close contact with the authorities.


He says the governments of Georgia and the Russian Federation are responding to the immediate needs of the recent arrivals and have not asked for international assist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