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정부군이 아프가니스탄 국경지역에서 최소 25명의 탈레반 무장대원을 사살했다고 오늘 파키스탄 정부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계자는 어제 바자르 지역에서 파키스탄군과 탈레반의 교전이 발생했다고 전하고 소총과 로케트 발사기로 무장한 수백명의 반군이 검문소를 습격해 정부군 2명이 살해됐다고 전했습니다.

탈레반 대변인은 그러나 파키스탄 정부의 이같은 주장을 부인하고 정부군이 이 지역에서 철수할 때까지 전투를 계속 벌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바자르 지역은 탈레반과 알카에다 무장단체의 은신처이자 아프가니스탄 국경지역 공격의 거점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Pakistani officials say government forces have killed at least 25 pro-Taliban militants in fighting near the border with Afghanistan.

The officials, speaking today (Thursday)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say the fierce fighting broke out late Wednesday in the Bajaur tribal region.


They say hundreds of militants armed with assault rifles and rocket-launchers attacked government forces at a security checkpoint, killing two soldiers.

The Bajaur tribal region is a known haven for Taliban and al-Qaida militants, and officials suspect they use the area as a base for attacks in neighboring Afghanistan.


A Taliban spokesman (Maulvi Omar)disputed the government's account and told the French news agency the fighting will continue until troops are removed from the reg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