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8일 개막을 앞 둔 베이징 올림픽 성화가 오늘 베이징시에 도착해 마지막 봉송 일정에 돌입했습니다.

성화 봉송 구간에는 수천명의 시민들이 운집해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흔들며 열광했습니다. 중국 최초의 우주인 양리웨이가 첫 봉송주자로 출발했으며 미국프로농구의 중국인 선수 야오밍이 뒤를 이었습니다.

한편, 중국 당국이 베이징에서 티벳 독립을 촉구하는 대형 현수막을 설치한 네 명의 외국인을 체포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일명 "새둥지"로 불리는 베이징 올림픽 주경기장 인근의 가로등에 올라 현수막을 내 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한 현수막에는 "하나의 세계, 하나의 꿈: 티벳 독립"이라는 문구가, 그리고 또다른 현수막에는 "티벳은 독립할 것이다"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었습니다.

수 분동안 설치돼 있었던 현수막은 곧바로 중국 당국에 의해 철거됐습니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자유 티벳을 위한 학생들'이라는 단체가 이를 자신들이 계획한 일이라고 밝히고 중국 당국에 의해 체포된 이들은 영국과 미국에서 파견된 시위대라고 설명했습니다.

*****

The flame of the Beijing Olympics has arrived in the capital city for the final leg of its international relay ahead of Friday's opening ceremonies. 

Thousands of enthusiastic residents cheered and waved Chinese flags as today's (Wednesday's) relay began with a lighting ceremony at the Forbidden City. China's first man in space, Yang Liwei, was the first to carry the torch, followed by other Chinese celebrities, including National Basketball Association star Yao Ming.

Despite the tight security in Beijing, foreign activists staged two separate demonstrations to protest China's human rights record. Four foreigners were detained for displaying giant banners near the main Olympic "Bird's Nest" stadium, calling for a free Tibet.

One of the banners carried the slogan "One World, One Dream: Free Tibet," while the other read "Tibet will be 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