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국가인권위원회는 오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에게 중국 정부가 탈북자에 대한 무조건적인 강제송환을 중단하고 탈북자 인권 보호를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다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인권위는 한국과 중국의 관계가 올해부터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만큼 중국이 국제법규와 인도주의에 따라 탈북자 인권 보호에 나설 수 있도록 한국 정부가 외교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권위는 국제 인권단체들은 북한으로 강제송환되는 사람들의 숫자가 매년 수천 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중국에 살고 있는 탈북자를 북한으로 강제송환하고 있는 것은 국제사회의 주요 인권 사안에 해당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