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와 파키스탄 총리가 오늘 (2일)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에서 열린 남아시아지역협력연합 (SAARC) 정상회의를 계기로 별도의 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최근 양국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열리는 이번 회담은 15개월 만의 최고위 양자접촉이 될 것입니다.

분쟁지역인 캐슈미르에서의 계속된 충돌과 지난 달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주재 인도 대사관에서 발생한 폭탄테러로 41명이 사망하면서 인도와 파키스탄간 관계는 경색됐습니다.

인도는 파키스탄의 정보기관이 이번 공격에 개입됐다고 주장했으나 파키스탄은 이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

The prime ministers of India and Pakistan are set to meet on the sidelines of a South Asian summit in Colombo today (Saturday), amid rising tens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It will be the highest-level meeting between the two sides in 15 months.


Relations between the nuclear-armed countries have been strained by clashes on their disputed Kashmir border and a July bomb attack on the Indian embassy in Kabul in which 41 people died.

India has accused Pakistan's spy agency of involvement in the Kabul attack -- a charge Pakistan denies.


Meanwhile, India's foreign minister Pranab Mukherjee says during their two day summit in Sri Lanka, members of the South Asian Association of Regional Cooperationare set to adopt a treaty aimed at combating cross-border terror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