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이라크 주둔 미군의 복무기한 단축을 발표하면서 이라크내 치안이 개선된 점을 높이 평가 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오늘 백악관에서 8월 1일부로 이라크 주둔 미군의 복무기한을 현 15개월에서 12개월로 단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라크내 폭력사태 발생 빈도가 2004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며 상황이 계속 호전될 것으로 보이지만 갑자기 악화될 소지 또한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현재 이라크 주둔 미군은 주도적 역할 보다는 이라크 정부군 지원 활동에 더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하고 미군의 이라크 장기 주둔안에 대해 양국이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

U.S. President George Bush says violence in Iraq is at its lowest level in four years, as the United States reduces the tour lengths of U.S. troops there.

In remarks at the White House today (Thursday), Mr. Bush confirmed that starting August first, U.S. troops deploying to Iraq will serve 12 months instead of 15 months.

Mr. Bush says the level of violence in the war is now at its lowest level since 2004. Mr. Bush said the progress appears "durable" but warned it is still reversible.

The U.S. troop surge increased the capability of Iraqi forces to take the lead on the ground.

Mr. Bush says U.S. troops are now largely playing a supporting role.

The president also praised Iraq's political progress and said the U.S. and Iraq have made progress on a long-term agreement on the future of U.S. troops t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