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가 자국의 핵계획 중단을 목적으로 주요 국가들이 제안한 핵보상안 수용 시한을 준수할 의도가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미국과 영국, 중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등 6개국은 이란의 우라늄 농축 활동을 중단하는 댓가로 제안한 보상안을 이란이 8월 2일까지 받아들이라고 통보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마누셰르 모타키 이란 외무장관은 오늘 마감시점이 정해진 것을 인정할 수 없으며 오히려 이란 정부의 입장 표명에 대해 서방국가들이 대답할 차례라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어제 이란이 서방국가들의 우라늄 농축 중단 요구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Iran has signaled it does not intend to meet the latest deadline in ongoing negotiations with world powers over its controversial nuclear program.


The United States, Britain, China, France, Germany and Russia have given Iran until Saturday to accept an incentives package in exchange for suspending uranium enrichment activities, or risk additional sanctions. 


But Iran's foreign minister, Manouchehr Mottaki, today (Thursday) rejected the notion any deadline had been set.

Mottaki told Iran's official news agency that Iran had already presented its views, and that it is waiting for a reply.


Western nations accuse Iran of enriching uranium in order to make nuclear weapons. Iran insists its nuclear program is for peaceful purposes. 


On Wednesday, Iran's supreme leader Ayatollah Ali Khamenei said his country will not give in to demands to suspend uranium enrichment.